로고

서울시 강북구, 돌봄서비스 제공기관과 촘촘한 협력체계를 구축 구민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

갑작스러운 사고, 질병 등으로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서비스

한국사회복지연합신문 | 기사입력 2024/06/12 [15:40]

서울시 강북구, 돌봄서비스 제공기관과 촘촘한 협력체계를 구축 구민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

갑작스러운 사고, 질병 등으로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서비스

한국사회복지연합신문 | 입력 : 2024/06/12 [15:40]

▲ 서울시 강북구에서는 돌봄서비스 제공기관과 촘촘한 협력체계를 구축 구민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사진제공=서울시 강북구청)  © 한국사회복지연합신문

 

서울시 강북구(구청장 이순희)는 돌봄이 필요한 구민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지난달 530일 구청 다목적회의실에서 '2024년 돌봄SOS 담당자 및 서비스 제공기관 네트워크 간담회'를 열었다.

 

돌봄SOS는 갑작스러운 사고, 질병 등으로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일시 재가(요양보호사 등 지원) 동행 지원(병원 동행 등) 주거 편의(집수리 등) 단기 시설(요양원 이용 등) 식사 배달 등 일상적 도움까지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날 간담회는 동주민센터 돌봄SOS 담당자와 서비스 제공기관 27개소 대표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돌봄서비스별 유의 사항과 현장 사례 등을 공유하고 돌봄 현장에서 근무하는 관계자들의 의견들을 청취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강북구는 제공기관 관계자들의 의견과 건의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향후 사업 운영에 반영할 방침이다.

 

한편, 돌봄SOS 서비스 이용 대상자는 혼자 거동이 어렵거나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어려운 경우 현재 이용자를 수발할 수 있는 가족 등이 부재하거나 수발할 수 없는 경우 현재 공적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서비스 이용 중 위급상황 발생으로 돌봄 공백이 발생한 경우 최근 13개월 이내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한 경우이며, 4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료는 160만원 이내 한도에서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에게 전액 지원되며 중위소득 100초과자는 전액 자부담해야 한다. 돌봄SOS서비스가 필요한 구민은 각 동주민센터에 방문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앞으로도 돌봄서비스 제공기관과 촘촘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원이 필요한 대상자를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는 등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금송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경주시] 경주 칠평도서관 12월 다양한 연말행사 열어
1/4